즐겨찾기 로그인 회원가입

정치경제>국회정당

기사게재일: [2018-10-08]

한정애 “여성 관리자 승진, 민간기업보다 공공기관에서 더 어렵다”

국감특별취재팀 기자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최근 5년 연속 여성관리자비율 미달 공공기관 81개
조사대상 공공기관의 93.6%가 여성관리자비율 미달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국회의원(서울 강서병, 환경노동위원회 간사)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적극적 고용개선조치 여성고용기준 미달기업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7년 여성고용비율은 37.8%, 여성관리자비율은 20.4%였다.


여성고용비율의 경우 민간기업 전체 기업과 1,000명 미만 기업이 각각 37.7%와 35.9%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으며, 공공기관은 1,000명 이상인 기관만 34.4%로 전체 평균보다 낮았다. 여성관리자비율은 민간기업이 전체 평균보다 높았으며, 공공기관은 전체 평균에 한참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달 현황을 분석한 결과 민간기업은 5년 연속 여성고용비율 미달 비율이 전체보다 높았고, 공공기관은 5년 연속 여성관리자비율 미달 비율이 전체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공기관의 경우 여성관리자비율 미달이 전체 공공기관의 93.6%를 차지해 민간기업(54.4%)보다 여성고용미달일 확률이 더 높았다.


최근 5년간 AA미달 기업을 분석해본 결과, 조사된 253개 공공기관 중에서 5회 연속으로 명단에 포함된 공공기관은 81개 기관으로 전체의 32%에 해당되었다. 특히 이중 여성관리자가 0%이고, 여성고용비율 또한 동종산업의 평균 70%에도 미치지 못하는 공공기관은 24개 기관이었다.


특히 이 중 5회 연속 명단에 포함된 공공기관은 9개 기관이나 되었고, 코레일테크(주)‧(주)한국가스기술공사‧주식회사 부산항보안공사는 여성고용률이 10%에도 못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정애 의원은 “적극적 고용개선조치에서 여성관리자의 개념은 임원만을 포함하는 것이 아닌 각급 부서단위 책임자를 의미함에도 공공기관의 여성관리자비율이 민간기업보다 저조하다”며, “고용노동부 뿐만 아니라 각 기관에서도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을 마련해 남녀간 고용차별이 해소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등잔일보 (www.dznn.or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국감특별취재팀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이전페이지 위로 목록

기사제보 프린트하기 폰트크게 폰트작게
댓글쓰기  
스팸방지코드:

새로고침

NAME: PASS:

새로고침을 클릭해 주세요.

전체댓글 (0)
1 이훈 의원, 한전KPS 1천억원대 시간외 보상 부정..
2 정동영 “LH, 판교에서 분양전환으로 약 3조원 ..
3 지상욱 의원, 주식시장은 지금 외국계 증권사 공..
4 박재호 의원, LH 임대주택 매각해 거액 차익 예..
5 이훈 의원, 성윤모 장관으로부터 '한전KPS 감사..
6 김영호 의원, 새마을금고 중앙회 53조 운용책임..
7 박용진 의원, 각 시도교육청 감사에서 적발된 유..

사업자등록번호: 134-30-31841 등록번호: 경기, 아 50227(등록일: 2011.04. 28) 발행인/편집인: 전길헌
주소: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이동 1길 30(103호) 문의전화: 031-520-5334 FAX: 031-520-5562 

E-mail: news@dznn.org
Copyrightⓒ 2011 by 등잔일보 All rights reseved